Chicago | Los Angeles | Miami | New York | San Francisco | Santa Fe
Amsterdam | Berlin | Brussels | London | Paris | São Paulo | Toronto | China | India | Worldwide
 
New York

Sun-Im Koh

Indicator-greybk-0576b3776febf9f4be8e16c49bdf76da
 
  • 20101211094752-peace_of_mind_1
  • 20101220090744-_____40-01
  • 20101029220319-____140x60cm
  • 20101211101508-dsc00150
  • 20101220084329-04-sunim
  • 20101220084724-_____40-01
  • 20101220091336-a_peony_blossom
  • 20101220091553-bookcase
  • 20101220091828-brotherhood_1
  • 20101220092104-brotherhood_2
  • 20101220092356-the_fragrance_of_a_chrysanthemum
  • 20101220093043-harmony_of_love_my1
  • 20101220093429-harmony_of_love_my3
  • 20110318022737-triming_sunim
  • 20110820163456-a_pleasant_chat
  • 20110825184125-ivitation
  • 20111024011456-en_repose__tracing_
  • 20120109125849-en_repose_4__104x65cm
  • 20131029183252-image
  • 20131029183933-image
  • 20131029184316-image
  • 20131221004829-image
  • 20131221005849-image
  • 20131221010508-image
  • 20140125083335-img_6387
  • 20140127015644-image
  • 20141009071559-02_____33
  • 20141009071609-1401500518417
  • 20141009071626-03_____33
  • 20141009072057-festival_1
  • 20141009072136-festival_2
  • 20141009072344-cagnes-sur-mer_festival_1
  • 20141009073726-rhythm_of_life_2
  • 20141009073739-rhythm_of_life_1
  • 20141009073812-rhythm_of_life_3
  • 20141009073835-sign_1
  • 20141009073836-sign_2
  • 20141009073845-sign_3
  • 20141009073846-sign_4
  • 20141009073855-sign_5
  • 20141009075511-sunim_koh
  • 20141009075554-carton_d__invitation___sunim_koh
 



Dsc08721

Birthplace
Korea

Lives in
Seoul

Works in
Seoul

Website

Tags
figurative, mixed-media

Statement

Artist Satement. 

         I am an artist that specializes in painting. I currently live in Seoul, South Korea where I was born and educated and have a BA Degree (Textile) from Kyungsung University. To further my art studies I went to London in 1988 where I studied fine art at Byamshaw School of Art and City & Guilds at London Art School from 1989 to 1994.

        Since 1990 to date I am working both as a painter and part time art teacher to the international and local communities and drawing for art & design student at Kungsong university in Korea.  My paintings have been exhibited in many countries such as Korea, UK, USA, Italy, New Zealand, Australia, France, China, Malaysia, Arab Emirate and Singapore etc. Due to my extensive travels and exposure to many different art forms I have many ideas and techniques on which to build upon. Also, I am participating artist residency in other countries. Abu Dhabi Art Hub in Arab Emirate 2013. Rud Air in Sweden and Compagnie Culture and performance in Cagnes-Sur-Mer, South of France 2014

        One of my main interests is in the human body which I have developed on a concrete level by analysis and interpretation through incessant life drawing. I do not wish however, to represent the human body in a figurative way as I prefer to express the emotions and the hidden feelings or the subconscious through linear rendering of the head, torso, arms and legs. I make my voyage through the canvas with rhythm, pattern, colour and line, and travel to a new world through a pictorial language. My personal sensibility brings forth this pilgrimage to canvas, nourished by the abstract, decorative, capricious, melancholy, musical, travel and self-educational themes.

        My desire is to express both the warmth in our hearts on canvas and the efforts made by man to escape from the constraints of daily life, where freedom is confined by social conventions, environment, customs and traditions. I attempt to convey these feelings freely and instinctively in order that one can sense the same freedom as in the performance experienced in music, dance, drama, sports and even street art. I wish to express artistic freedom through a visual language.     

                                                                                                                                                                             2014

Sun Im peint à l’huile des corps humains de façon non figurative.

Elle préfère exprimer par le biais d’une ligne continue les émotions qui régissent le corps. Une ligne unique, fluide, représente dans un jeu de courbes et de contre-courbes la vie intérieure d’un personnage, son subconscient manifesté par un buste esquissé, une tête, des bras, des jambes, des pieds à peine reconnaissables.

L’artiste Sud-Coréenne voyage à travers cette ligne principale souvent centrée au cœur de sa composition. Il s’agit pour elle d’un « pèlerinage », d’une sorte de voyage chamanique, d’une lecture scannée d’un corps humain. Son pèlerinage se nourrit d’abstractions libres, de motifs décoratifs, de couleurs, de symboles. La ligne est sinueuse, capricieuse, fluide et musicale. Des nœuds expriment parfois les rythmes et les tensions. Les couleurs confèrent une harmonie, une impression de douceur, presque de mélancolie.

Sun Im s’inspire non seulement des motifs de la peinture coréenne folklorique, de ses racines spirituelles, mais aussi de la cosmologie taoïste du Yin et du Yang. L’hiver-yin qui s’oppose à l’été-yang réunis en un seul et même mouvement. Sun Im puise dans cette phénoménologie du yin et le yang, l’essence et la raison d’être de sa peinture. Elle rend compte par ces couples d’opposition de forces du mystère du corps humain, de son incarnation.

                                                                                                                                                    Katia Feltrin

Sun Im paints human bodies in a non-figurative style using the oil medium..

She prefers to express the emotions that govern the body through a continuous line. A single fluid line, set of curves and reverse curves manifest the inner life and the subconscious of a character, sketches as a bust, head, arms, legs, feet, barely recognizable.

The South Korean artist's journey through this main line often centers at the heart of her composition. For her, it is a "pilgrimage", a kind of shamanic journey, a scanned reading of a human body. Her pilgrimage consists of free abstractions, decorative motifs, colours and symbols. Her lines are sinuous, capricious, fluid and musical. Her nodes express rhythm and tension. The colours give harmony and impression of sweetness, almost melancholic.

Sun Im is inspired by not only of Korean folk painting and its spiritual roots, but also by Taoist Yin and Yang cosmology... the winter-Yin as opposed to the summer-Yang brought together in a single movement. Sun Im draws from this phenomenology of Yin and Yang which forms the essence and the "raison d'etre", the reason of existence, of her paintings. She makes her statement by this couple's opposition forces, the mystery of the human body and its incarnation.

                                                                                                                                                  Curator Katia Feltrin 2014

고선임이 그리는 線들의 유혹

        서양화가 고선임은 영혼의 자유를 꿈꾸며 작업을 한다. 스스로에게 자유를 주고자 자신의 작업을 얽매이지 않도록 선의 움직임을 유연하게 때로는 강렬하게 표현하고 있다. 작가가 그리고자 하는 선의 움직임은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인체의 선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굴곡의 누드 드로잉을 그리다. 선에 대한 작가의 새로운 접근은 비단 누드 드로잉만이 아니라 과거 서체가 가지고 있는 문자의 선까지도 아우르고 있다.

오래전 민화의 문자도와 같은 자유분방한 선의 흐름과 현대 마티스의 누드처럼 이러한 인체의 선이 실개천의 물길 같은 곡선의 움직임들로 그려져 이내 자신만의 언어로 만들어 보여주고 있다.  작가 고선임은 자신의 작품 배경으로 민화를 선택하고 있다. 영국에서의 유학은 작가에게 자신만의 정체성을 만들어 가는 커다란 계기가 되었다. 회화를 공부하면서 한국의 문화와 서양의 문화에 대한 깊은 생각을 하기 시작하였고, 더불어 인체의 선을 좋아하게 된 시기도 그 즈음이었다. 이후 서구의 기초적인 교육방식에서 시작하여 자신이 좋아하는 자유로움을 민화라는 우리의 옛 그림에서 찾게 된다. 민화적인 색채에 관심을 많이 갖게 된 작가는 민화의 전통적인 기법을 배우기도 하고 자신의 작업 속으로 끌어 들이며 문화적인 수용과 예술적인 표현의 방식을 스스로 구축하기 시작한다. 작가의 작품배경의 민화는 지극히 옛 그림의 색채와 전통적인 기법이 고스란히 재현되어 있다.  화면 안에 전혀 다른 시공간의 함께 자리하고 있으며, 배경과 주제와 더불어 색채와 기법까지 낯선 듯 신비한 모습으로 교묘하게 접목되어 있다. 
      민화는 서민들이 생활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선비들의 문인화도 아니며 화원들의 북종화, 남종화와 달리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서민들의 그림으로 알려져 있다. 그중 누드 드로잉의 배경이 되는 책거리 민화는 책에 관심이 많았던 작가에게는 너무나 마음에 드는 소재이기도 하였다. 유학이전에 책 표지 디자인을 했던 작가는 책에 대한 동경이 제나 가슴 한 구석에 남아있었기 때문이다.
섬유 전공을 한국 미술 대학에서 전공하고 순수회화로 서양화와 판화 등을 영국에서 공부한 작가는 섬유와 그래픽 관련한 유학이전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정보와 학습적 지식까지 더 하여 작품 속에 녹여 내고 있다. 작가 작품에 있어 선의 단순한 듯 간결한 표현에서 느껴지는 율동감이나 인체의 생략된 표현이 지극히 현대적인 감각을 불러일으킨다. 작품의 누드는 일반적이고 상투적인 인체의 묘사가 아닌 상징적인 이미지로 마치 하나의 심볼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하는 것은 이렇듯 작가의 예술적 행보에서 발전된 것이다.
     드로잉의 선은 작품의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강한 선들의 움직임은 그 선을 따라 우리의 시선을 움직이게 하고 유연한 선은 느낌마저도 자유롭게 한다. 작가 역시 자신의 선을 최대한 자유라는 감정과 이미지가 느껴지도록 그리고 있다. 그래서 작가는 틀에 박힌 답답함을 벗어버리고 지루함이 자리하지 못하도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림을 그려가면서 그때 느끼는 감정에 충실하여 작업 때 마다 획일적이지 않는 이미지를 만들어 간다. 이러한 작품 은 간혹 고정적인 형식이 아닌 조금 언밸런스하고 반전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작가는 강렬한 색상을 좋아하면서도 배경과 조화를 고민하여 때로는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기도 한다. 예술가들은 언제나 자신의 작업을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가고 싶은 욕망을 갖으며 이로 인하여 많은 번민을 한다. 예술가적인 이런 고민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다. 고선임 또한 현재의 작업을 좀 더 발전시키고 싶어 새로운 작업을 꿈꾸고 그 방향을 찾고자 한다. 그러나 여전히 인체의 선에 대한 애정은 가득하며 결코 이를 버리고 싶어 하지는 않는다. 언제나 절제되고 간결한 미니멀(minimal)한 표현을 꿈꾸고 배경 부분의 정돈과 절제 역시 아울러 진행시키고 싶어 한다. 
    작가의 선에 대한 애정은 민화의 문자도(文字圖)의 문자까지로 연계 시켜 나갔다. 인체의 선 또한 하나의 문자도(文字圖)로 보면서 몸이 갖는 언어적인 의미로 해석하고 표현하고 싶어 한다. 사람마다 몸의 선이 다르듯 선의 흐름과 표현방법도 작품마다 다르다. 기명절지도(器皿折枝圖)와 화조도(花鳥圖)위를 춤추듯 곡선의 유혹적 흐름은 흑백의 강한 대비와 선의 힘찬 움직임이 멋진 조화를 이룬다. 동양적인 소재와 색채의 회화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동양화 화론이 떠오르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동양화에서 기운생동(氣韻生動)이라함은 작가의 정신과 내면의 표현이 작품안의 기운과 멋스러움을 나타냄을 말한다. 고선임의 작품은 바로 이러한 기운생동이 느껴진다. 더불어 선인의 필체의 품격이나 골법의 습득을 비롯한 붓놀림에 관한 기법을 말하는 골법용필(骨法用筆)이 절로 생각나게 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예술작품은 의도하지 않는 다른 느낌을 더하기도 한다. 독특한 자신만의 세계를 가지고 있는 고선임 작가의 작업은 감상자 각각의 자유로운 감상도 허락하고 있다. 이는 순간마다 감정에 충실한 작가의 표현이 감상자에게도 전달되기를 바라는 부분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후의 작업에서 평면의 회화만이 아닌 입체적인 작업을 하고 싶어 한다. 작가가 꿈꾸는 자유와 반전의 묘미를 어떤 구성으로 다각적인 이미지를 만들지, 인체가 가진 선들과 자유로운 움직임의 표현이 어떠한 입체적인 작품으로 탄생될 것인지 기대와 궁금증이 더한다.

                                                                                                                                                      갤러리 아크 관장 이묘숙 2013

Recent Exhibits

Sun-Im Koh participated in these exhibits:

Sep, 2011 World Fine Art Group
Caelum Gallery
 
Exhibited with these artists
Exhibited at these venues
Sun-Im Koh has Exhibited at these venues:

Caelum Gallery

Copyright © 2006-2012 by ArtSlant, Inc. All images and content remain the © of their rightful owners.